신앙생활이 건강에도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건강] 종교의 힘? 신앙생활하면 더 오래산다
신앙의 힘으로 인생의 위기를 극복한 사람들의 이야기, 주변에서 적지 않게 들을 수 있죠.

실제로 신앙생활이 마음의 안정뿐 아니라 더 건강하고 오래 사는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잇따라 나오고 있습니다.

미국 피츠버그대학교 연구팀은 신앙생활을 하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2~3년 가량 더 오래 산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는데요.

펜실베니아대학교 연구팀 역시 100여 명의 사람들을 대상으로 15년간 연구한 결과,
종교생활을 통해 기도를 꾸준히 한 사람의 뇌 앞쪽 부분,
그러니까 기억력과 사고력을 담당하는 전두엽부분이 더 두꺼워 졌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서 미국 보스턴 아동병원 고든박사는 일부 종교에서 하는 단식이
혈액에 포함된 호르몬이나 신경전달물질의 구성 비율을 달라지게 만들어서
정신을 좀 더 맑게 해주고, 몸에도 좋은 변화를 주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by 에스라 | 2009/02/16 19:14 | 전인 건강의길 | 트랙백 | 덧글(0)

작지만 강하다! 생강의 재발견

중국의 성인 공자가 몸을 따뜻하게 하기 위해 식사 때마다 반드시 챙겨먹었다는 음식이 바로 생강이다. 향신료지만 효능 면에서 보면 어떤 식재료 못지않게 뛰어난 생강에 대해 살펴본다.

#1. 알면 알수록 놀라운 생강의 효능
<동의보감>에는 생강은 몸의 냉증을 없애고 소화를 도와주며 구토를 없앤다고 기록돼 있다. 이는 생강이 위를 자극해 소화를 촉진시키고 몸에서 열을 발생시키기 때문이다. 생강은 몸을 따뜻하게 한다.
생강 특유의 매운맛을 내는 진저롤과 쇼가올 성분이 몸의 찬 기운을 밖으로 내보내고 따뜻함을 유지시켜주기 때문이다. 따라서 생강을 먹으면 기침, 감기, 몸살, 목의 통증 등이 완화된다. 생강의 진저롤은 메스꺼움을 예방한다.
뉴욕타임스 인터넷판은 의학저널 <란셋>을 인용해 생강이 멀미약보다 멀미 억제 효과가 2배 이상 뛰어나다고 보도했다. 런던의 세인트·바솔로뮤병원에서는 수술 후 마취에서 깬 환자의 심한 메스꺼움을 억제할 때 화학 약물보다 생강이 훨씬 더 효과적이라는 사실을 밝혀냈다.
생강은 혈중 콜레스테롤을 없애기도 한다. 일본 교토대학교의 야마하라 조지 박사는 생강의 진저롤이 담즙을 촉진시켜 피 속의 콜레스테롤을 없앤다고 밝혔다. 생강의 매운맛 성분은 혈액이 딱딱하게 굳는 것을 막는다. 덴마크 오덴스대학 스리바스타바 박사는 생강이 혈소판의 응집을 억제해 혈전을 막고, 뇌경색과 심근경색, 고혈압을 예방 및 개선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똑같이 매운맛을 내는 마늘이나 양파보다 생강이 혈액응고를 막고 혈액순환을 돕는 효과가 크다.
생강은 해열 작용도 한다. 이탈리아 나폴리대학교의 마스콜로 박사는 생강이 프로스타글란딘(Prostaglandin, 인체 내에서 합성된 생리 활성 물질로 장기나 체액 속에 분포해 있으면서 생리 작용을 촉진시키는 물질)의 생성을 억제해 해열을 촉진시킨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또한 생강은 화학 소염·진통제와 비슷한 효과도 낸다. 화학 약제를 복용하면 위염이나 위궤양이 발생할 수 있지만 생강은 위벽을 보호하므로 건강에 이롭다. 생강은 산화 방지에도 효과적이다. 사람은 몸 안에서 발생하는 활성산소가 신체에 깊이 관여하면서 노화가 일어난다. 항산화 작용이 뛰어난 생강을 먹으면 노화뿐 아니라 각종 질병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그러나 생강을 많이 먹으면 위액이 지나치게 분비돼 위 점막이 손상될 수 있다. 생강은 익혀 먹어도 효능에 큰 차이가 없으므로 위가 약한 사람은 익혀서 먹는 게 적당하다. 또한 생강은 혈관을 확장시키는 작용을 하므로 치질이 있거나 위궤양, 십이지장궤양 같은 내장기관의 출혈이 염려되는 사람은 너무 많이 섭취하지 않도록 주의한다.
#2. 여성의 건강에 특히 좋은 생강
생강은 특히 여성에게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여성미한의원 조선화 원장은 “생강은 속이 냉해 소화가 안 되고 잘 붓는 여성, 비위가 약한 임산부의 입덧에 도움이 된다. 생강은 몸이 차고 속이 냉해서 유발되는 각종 여성질환과 자궁질환 치료에 많이 이용된다”고 말했다.
생강은 먹는 것 외에도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이 다양하다. 생강 반식욕과 생강 족욕이 그것이다. 생강 반신욕은 생강 1개를 강판에 갈아 헝겊주머니에 넣은 상태로 욕조에 담그면 된다. 생강 족욕은 강판에 간 생강 1개를 냄비에 넣고 물 2ℓ를 부은 뒤 가열하다 팔팔 끓기 직전 불을 줄여 중불에서 20~30분 정도 졸인 것을 사용한다. 이것을 차게 해 세숫대야에 넣고 10~15분간 발을 담근다. 처음에는 조금 따갑지만 곧 사라지니 크게 염려하지 않아도 된다.
생강은 편안한 수면에도 도움이 된다. 얇게 썬 생강 1~2개를 그릇에 담아 머리맡에 두고 자면 생강의 정유 성분과 방향 성분, 매운맛 성분이 후각을 자극해 뇌신경을 진정시켜 잠을 잘 잘 수 있게 한다. 생강은 보통 4월에 심어 9월에 수확한다. 가을에 수확한 생강은 햇생강이고 보관해둔 생강을 묵은 생강이다. 우리가 시장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생강은 묵은 생강이다. 묵은 생강을 구입할 때는 통통하고 상처나 주름이 없는 것으로 고른다. 생강은 랩에 싸서 냉장고에 넣으면 오래 사용할 수 있다.

#3. 생강을 즐기는 4가지 방법
생강과 홍차의 어울림 ‘생강홍차’
생강홍차는 생강 고유의 향과 홍차 향의 조화가 뛰어나다. 생강차를 탈 때 녹차 잎을 넣어 우려도 되고, 말린 생강을 믹서에 갈아두었다 홍차를 탈 때 섞어도 된다. 생강홍차는 향이 달아나지 않게 잘 밀폐시킬 것.

재료(10잔 분량) 생강 2개, 홍차 20g, 소금 약간
만드는 법
1
흙을 털고 깨끗이 씻은 생강의 껍질을 벗겨 얇게 채 썬 뒤 소금물에 데쳐 매운맛을 뺀다.
2 데친 생강의 물기를 없애고 햇빛에서 바짝 말린다.
3 홍차와 말린 생강을 같이 병에 담아 보관하면서 한 찻숟가락씩 물에 우려 마신다.

은은한 향이 나는 ‘생강마멀레이드’
생강마멀레이드는 생강을 편 썰거나 가늘게 채 썰어 만든다. 생강마멀레이드를 물에 넣으면 생강차가 되고, 잼처럼 빵에 발라먹을 수도 있으며, 쿠키나 빵을 만들 때 넣어도 된다.

재료(4인분) 생강 300g, 황설탕 150g, 소금 약간, 물 200g
만드는 법
1
생강은 깨끗이 손질해 얇게 편 썬다.
2 ①을 소금 넣은 물에 넣어 매운 맛이 빠지도록 데친다.
3 데친 생강의 물기를 없애고 황설탕, 물과 함께 물이 2큰술 정도 남을 때까지 윤이 나게 조린다.

신선하고 개운한 ‘돗나물생강초나물’
신선한 돗나물과 입안을 개운하게 하는 생강초가 입맛을 자극한다. 생강초는 돗나물 뿐 아니라 향이 강하지 않은 채소는 어느 것이든지 잘 어울린다.

재료(4인분) 돗나물 50g, 생강 1개, 소금 1작은술, 설탕 ¼작은술, 식초 1작은술
만드는 법
1 돗나물은 깨끗이 씻어 손질한다.
2 생강은 깨끗이 손질해서 최대한 가늘게 편 썬 뒤 소금을 넣은 끓는 물에 데친다.
3 물기 뺀 생강에 분량의 양념을 넣어 하룻밤 잰다.
4 돗나물과 절인 생강, 생강 절인 액을 같이 넣어 잘 섞는다.

식욕 돋우는 ‘연어지라시생강덮밥’
연어지라시생강덮밥은 생강 향이 밥에 고루 배 있어 식욕을 돋우는 데 그만이다. 연어와 다양한 채소를 동시에 즐길 수 있다. 채식을 선호하는 사람은 절인 양배추, 양상추, 배추, 무 등을 넣는 게 좋다.

재료(4인분) 밥 4공기, 훈제연어 12조각, 연근(8cm) 1토막, 달걀 2개, 오이 ½개, 우메보시 4개, 생강 2개, 무순 약간, 연근 절임용(설탕 2작은술, 식초 2작은술, 소금 ¼작은술), 배합초(설탕 2큰술, 식초 2큰술, 정종 1큰술, 소금 1큰술), 레몬즙 약간, 여분의 소금 약간
만드는 법
1
따뜻한 밥을 설탕과 식초, 정종, 소금을 넣고 가루가 녹을 때까지 따끈하게 데운 것에 넣고 재빨리 섞는다.
2 훈제연어는 키친타월로 눌러 기름기를 없애고 레몬즙을 살짝 뿌려 잰다.
3 연근은 0.3cm 두께로 채 썰어 식초 물에 데친 뒤 식초와 설탕에 절인다.
4 달걀은 소금을 넣고 풀어 스크램블을 만든다.
5 오이는 반달 모양으로 얇게 썰어 소금에 절인 뒤 물기를 꼭 짠다.
6 우메보시는 다진다.
7 생강은 아주 잘게 다져서 양념한 밥에 섞는다.
8 그릇에 밥을 담고 연어와 연근, 달걀, 오이, 우메보시를 보기 좋게 놓은 뒤 무순으로 장식한다.

by 에스라 | 2009/02/10 23:44 | 참건강 정보실 | 트랙백 | 덧글(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